삼구팔학 놀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삼구팔학(三龜八鶴) 놀이는 옛 우리 조상들이 郡소재지를 이곳 정선읍 봉양리로 정할 때 무궁한 복(福)의 발현(發顯)을 염원(念願)하여 진산(鎭山)을 비봉산(飛鳳山) 앞산과 강을 朝陽山으로, 어천(漁川)을 오촌(梧村) 오반리(五半里)를 오반리(梧畔里)로 , 북실(北實)을 죽실(竹實)로 이름하였다.
이는 봉황이 죽실이 아니면 먹지 않고 오동이 아니면 보금자리를 하지 않았으며 조양에서 운다는 길상(吉祥)의 상징으로 상기와 같이 이름하였다.
안내책자의 후면에 소개된 郡소재지 형국이 연소육추형(鳶巢育雛形)으로 되어 있어 크게 번성할 지세이나 화암면(동천)에서 흐르는 물이 뱀의 형상으로 흘러들어 오므로 읍터에 해롭다하여 이를 제살(除殺)하기 위하여 고려 공민왕 때 이황군수 재임시 세 마리의 거북과 여덟 마리의 학을 돌 조각하여 인근 강(상동, 중동, 하동)과 산(비봉산, 조양산)에 각각 묻어 각종 재해를 예방하고 지역주민의 태평을 기원하던 조상의 슬기를 재현할 놀이다. 그중 거북하나는 실제로 85년 수해때 노출된 적이 있어 이를 잘 입증하여 주고 있으며 놀이 과정은 다음과 같다.

 
  • 연소육추연의 정선지형등장

    목도꾼이 세 마리의 거북, 여덟마리의 학의 모양을 목도하여 흐르는 물(뱀의 형상)을 에워싸듯 입장한다.

  • 연소육추연의 정선지형등장

    수령과 영좌가 지형을 설명하며 조별로 편성된 주민에게 망치와 정을 들고 돌을 쪼아 거북과 학을 만들도록 지시한다

  • 연소육추연의 정선지형등장

    목도꾼이 세 마리의 거북, 여덟마리의 학의 모양을 목도하여 흐르는 물(뱀의 형상)을 에워싸듯 입장한다

  • 제 례

    작업동작이 완료될 무렵 마을 아낙들이 정성들여 만든 음식을 차려놓고 고축오방지신과 사해용왕께 정선읍지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축문을 왼다.

  • 마당놀이

    수령과 영좌가 지형을 설명하며 조별로 편성된 주민에게 망치와 정을 들고 돌을 쪼아 거북과 학을 만들도록 지시한다

 
 
보고싶다, 정선아
관광자료실
네이버블로그
홍보물신청
문화관광해설사
정선군 대중교통 정보
정선군 대중교통 정보
정태영삼
올림픽 아리바우길
행사캘린더

최근 본 목록